우리모두 작가가 되어 BOA요~

홈으로홈페이지 도우미사이트맵e-mail

home>커뮤니티>소설게시판


 자유게시판

 소설게시판

 오에카키

 방명록

 일기장

 정팅방
 



  우드(2006-09-03 13:33:49, Hit : 662, Vote : 152
 동화 1


옛적에 바보가 살았다.
바보는 말그대로 바보라, 바보일수밖에 없었다.
어느날 바보가 잠에서 깨어난후 앞이 안보이는걸 느꼈다.
바보의 생각으로 자기전에 눈을 감았을때 앞이 시커멓게 변하는걸 알았으므로,
지금도 또한 앞에 어둠밖에 없으니 앞이안보인다고 생각한것이다.

바보는 궁리했다. 어떻게 하면 앞을 볼수 있을까?
바보는 생각하고 또 생각했으나 바보였기때문에 답을 찾아낼수 없었다.
바보는 눈물을 흘리고 싶었으나 우는법을 잊어버렸기 때문에 눈물을 흘릴수 없었다.

고로 바보는 앉아있었다.
바보는 배고픔을 느낄수는 있었으나 음식을 먹는방법을 잊어버렸기 때문에 음식을 먹을수없었다.
입을 벌리는법도 까먹었기때문에 물을 마시지도 못했다.
숨을쉬는방법 또한 잊어버렸기때문에 바보는 숨을 쉴수도 없었다.
얼마안되어 바보는 죽었다.
하지만 바보는 죽는법을 몰랐기때문에 자신이 죽었는지도 모르고있었다.
그러던중에 사람들이 오는걸 들었다.
(귀는 닫을수 없으므로 소리는 들을수있었다.)

사람들은 바보를보며 말했다.
하지만 바보는 생각하는법을 잊어버렸기때문에 그들이 무슨말을 하는지도 몰랐다.

바보가 앞을 보지 못했던 이유는 그가 눈을뜨는 방법을 잊어버렸기 때문이다.


당신도 바보다.



(2006-09-30 12:44:06)  
난 보바다


공지   공용소설 게시판. 아무나 소설을 쓸 수 있습니다. [22]    2003/03/21 1340 199
951   아멜라스의 듀얼  게르 2016/10/14 344 8
950   본격 소설  게르 2016/10/05 272 7
949   영웅전설4 주홍의 물방울 [4]  새벽사수 2008/08/05 4531 205
948   [꿈]고양이 [2]   2008/02/26 1810 215
947   리플소설 [28]   2007/12/29 1872 175
946   본격 판타지소설! [프롤로그] 여행의 시작 [3]  우드 2007/05/26 1840 199
945   낙지볶음 [3]  우드 2007/04/05 1688 216
944   선임과 나 [3]  당무 2006/12/16 1190 145
943   루로우니 호로-성상편 [3]   2006/10/06 974 165
942   [7부작 실화소설] 마술 배우겠습니다. -1- [2]   2006/09/30 905 158
941   미니영전 3 [1]  너보다싸움잘해 2006/09/15 1015 126
940   미니영전 2 [1]  너보다싸움잘해 2006/09/14 1147 145
939   108계단을 썌워보자 [13]  근성썬더 2006/09/12 978 127
938   똥맛카레vs카레맛똥 [78]  당무 2006/09/10 1201 103
937   진리 1  우드새끼 2006/09/03 632 117
  동화 1 [1]  우드 2006/09/03 662 152
935   그냥 쓰자 1화.  제크릭스 2006/08/30 742 136
934   [펌] 자살하려던 남자 [4]  당무 2006/08/27 932 111
933   강건마와 나도하 [5]  당무 2006/08/26 1818 109

1 [2][3][4][5][6][7][8][9][10]..[48]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ero

홈으로홈페이지도우미홈페이지연혁사이트맵운영자공간e-mail
 
Copyright (c) 2003 http://amellass.ivyro.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