똥개게시판. 잡종류의 글을 다 올릴 수 있어요~

홈으로홈페이지 도우미사이트맵e-mail

home>커뮤니티>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소설게시판

 오에카키

 방명록

 일기장

 정팅방
 



  로빈(2016-10-26 16:48:13, Hit : 523, Vote : 8
 영웅전설4에 담긴 추억

무엇이 계기였을까요..?


오래된 하드에 여전히 지워지지 않고 남아있는 ED4 폴더를 찾아보고..

소중한 것인지 단지 미련인지 세이브 파일도 따로 보관이 되어있는걸 보고

다시금 실행해봅니다.




어빈.

시작은 고등학생 때였을 겁니다.

영웅전설 시리즈는 이전부터 유명했지만 저는 4를 처음 접했고 이어 3,1,2 순으로 했습니다.

하얀마녀라는 글귀보다 주홍물방울이란 글귀가 심금을 더 울리는 그런 추억의 게임이 되었네요.



아멜라스에 있는 많은 공략들이 제 추억을 곱씹는데 많은 도움이 되고 있지만

당시 제가 이 게임을 시작할 때 저에겐 간단한 도움말도 없었고 정품 패키지에 껴있는 설정집 정도랄까

앞서 말하면 울트마을에서 치브리의 섀넌을 만나기까지 정말 시간이 많이 걸렸었습니다.

그 이유 중 하나는 치브리마을에 가기 전 필딘이라는 큰 도시가 있었기 때문이죠.

마티가 이동력 3인지도 모르고 동료로 얻기 위해 피스카를 모았고 뮤즈는 왜 그렇게 비싼건지..

술주정 아저씨는 어디로 숨었는지 필딘이란 마을은 왜 이렇게 넓은지 하소연 할 때가 많았어요.

훈장을 모아서 한껏 기대를 품고 뭐부터 사야하지 고민을 하며 엔피시를 찾아갔던 기억이 있고

오징어가 쓰는 마법은 뭐가 그렇게 센지.. 어려운 던전에 한번 들어갈 때면 텐트 가격에 한번 고심하다

퇴각전술을 써서 마을로 갔던 적도 있네요. 숲에 갈 때면 갑자기 무서워지는 브금에 괜히 싸~한

분위기를 종종 느꼈답니다. 샴실단 녀석들은 만날 때마다 항상 강했고.. 후에 만나는 동료들은

너무 반가웠죠. (첫 엔딩은 루티어스-더글라스와 함께였죠)

  힘들게 키웠던 마일은 루티스로 바뀌고 그걸 몰랐던 전 백마법사가 없어서 울며겨자먹기로 알쳄을

뒤늦게 합류시켰고 쪼렙부터 키워야했던 그 심정이란.. 하.. 뒤에 온 가웨인이 그렇게 든든할 수가

없었습니다.

  무.엇.보.다 가장 힘들었던(?) 시간은 4정령 잡는 스토리였습니다. 우선 어디로 가야하는지를

몰랐어요. 추억의 영상이 임의의 장소를 가르쳐주었지만 (그게 뭐..?) 어디로 가야할지 뭘해야

하는지 몰라서 진짜 2,3일 내내 방황하다 한 주를 쉬었네요.(화가 나서) 결국 찾아내서 처음 간

곳에서 보스에게 철퇴응징을 당한 기억도 납니다. 던전은 꼼꼼히 돌아다녀야한다는 생각때문에

보물상자라도 나오게 되면 도전을 했지만 그들의(?) 화력은 엄청났구요...Orz..

  뒤늦게 렙노가다를 했고.. 어떤 섬(?)에서 액세사리를 팔더라구요. 하이오브, 윌로우링 등등..

그것 때문에 피스카 노가다를 어마어마하게 해봤습니다. 마지막 보스는 또 얼마나 강한지

루티스 철푸덕- .. 어빈 털썩-.. 이 일로 보스에게 두방은 견뎌야하지 않겠냐란 생각에 전사형을

선호했던 것 같네요.. 그래서 엔딩은 그들과 함께였죠.. 저에게 정령이란 더미 수준이었고..

루티스가 보여주는 흑마법은 "오? 좀 센데??" 수준이었거든요.


알선소가 보여준 당시 파격적인 프리 시나리오 진행이 아직도 좋은 기억으로 있습니다.

전투 에니메이션도 너무 좋고.. 무엇보다 이 게임은 BGM이 환상적입니다.

물론 필드맵 브금은 너무 오래 들어서 그런지 지겨울 때가 종종..- _-;



하드디스크 세이브 파일은 2010년도로 되어있습니다만.. 2016년을 추가했습니다.

20년이 된 게임이지만 저같은 아재는 다시 할 때마다 즐겁고 새롭습니다.

경쟁이 과열되어 나오는 요즘의 게임에서 그 세계에 온전히 빠질 수 있을만큼의 스토리와

BGM에 빠져 허우적대고 있노라면.. 제가 왜 RPG를 가장 좋아하는지 알 수 있는듯 합니다.






P.S. 유튜브에 풀공략 영상이 많더라구요. 즐겁게 보고 있습니다.









바람의세레나데 (2016-12-14 18:54:37)  
저 같은 경우는 구영전4를 처음 제대로 즐길 기회가 있었던게.. Pentium1 시절 시스템이 오류나서 다른 겜이던 프로그램 다 안되서 구영전4만 죽어라 했던 기억이.. ㅋㅋ
無心 (2017-06-06 03:01:41)  
영전 시리즈는 일단 BGM이 먹고 들어가죠.....저도 영전4로 입문해서 참...시리즈를 다 플레이 했었는데 ㅠㅠ


공지   광고 댓글 발견시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54]    2009/01/06 1643 172
27640   영전3 클리어 했습니다   2018/02/18 0 0
27639   뀸해몽 사주번호 0 6 0 - 5 0 0 - 4 4 8 4 m . y o u 8 4 . k r 대문방향  백규태 2018/02/18 0 0
27638   결혼식알바 사주번호 0 6 0 - 5 0 0 - 4 4 8 4 m . y o u 8 4 . k r 기장점집  주강민 2018/02/18 0 0
27637   매매운잘보는곳 사주번호 0 6 0 - 5 0 0 - 4 4 8 4 m . y o u 8 4 . k r 돈을받는꿈해몽  주강민 2018/02/18 0 0
27636   군산점집 사주번호 0 6 0 - 5 0 0 - 4 4 8 4 m . y o u 8 4 . k r 래정법  윤규경 2018/02/18 0 0
27635   구인검색 사주번호 0 6 0 - 5 0 0 - 4 4 8 4 m . y o u 8 4 . k r 김해점집  황규민 2018/02/17 0 0
27634   폰팅 <<060-300-4343>> 폰팅 060폰팅 디시인사이드,세이클럽홈피,아이파크아프리카BJ섹시누드화보집  민규건 2018/02/17 0 0
27633   단명할사주 사주번호 0 6 0 - 5 0 0 - 4 4 8 4 m . y o u 8 4 . k r 공짜사주팔자  우규탁 2018/02/17 0 0
27632   [폰팅] 060-300-6868 [060폰팅] 라이브스타,춘자넷사이트,질문해결사대학생소개팅섹팅  백규태 2018/02/17 0 0
27631   닭대가리의 진실?  최고봉 2018/02/17 0 0
27630   현존 귀요미 원탑  최고봉 2018/02/17 0 0
27629   추억돋는 합천경찰서장과 초등6년생  최고봉 2018/02/17 0 0
27628   힘만으로는 되는 게 아녀...  최고봉 2018/02/17 0 0
27627   [펌]현직 의사입니다. 한국의료에 대해..  최고봉 2018/02/17 0 0
27626   [060폰팅]ºº 060-300-5050 ºº 060전화데이트 풍기문란,클럽에서떡치기유부녀채팅사이트  주강민 2018/02/17 0 0
27625   23살 여대생 버스에서 성추행 당해.........  최고봉 2018/02/17 0 0
27624   이 아이의 유연성............  최고봉 2018/02/17 0 0
27623   컵라면은 내가 지킨다  최고봉 2018/02/17 0 0
27622   외국인이 본 울나라 교회모습 십자가만 보임  최고봉 2018/02/17 0 0

1 [2][3][4][5][6][7][8][9][10]..[138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

홈으로홈페이지도우미홈페이지연혁사이트맵운영자공간e-mail
 
Copyright (c) 2003 http://amellass.ivyro.net all rights reserved.